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658 0232020112764440658 01 0102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6402860000

'직 버리고 집' 택한 청와대 前참모들, 부동산 '억대 상승'…김조원 6억↑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다주택 처분' 권고를 거부하고 청와대를 떠난 일부 전직 참모들의 집값이 수억원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대표적으로 '강남 아파트 2채'를 보유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신고가액 기준 6억300만원 올랐다.


27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8월 수시재산공개자 현황'에 따르면 김 전 민정수석은 부동산 23억7100만원을 포함해 총 39억809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 3월 정기재산공개(지난해 12월31일 기준) 당시 신고했던 재산(33억4931만원)보다 6억3168만원 늘어난 수치다.


증가액 대부분을 차지한 것은 단연 부동산이다. 김 전 민정수석은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도곡한신아파트 가액이 3억8800만원 늘어난 12억3600만원, 배우자 소유의 서울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가액이 2억1500만원 늘어난 11억3500만원으로 신고했다. 불과 8개월 만에 총 6억300만원이 증가한 것이다.


다만 이는 김 전 수석이 신고한 가액 기준으로, 실제 시세 증가폭은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수석은 배우자 소유의 갤러리아팰리스를 11억3500만원이라고 신고했지만, 지난 8월 재직당시 처분을 시도했던 당시에는 이의 두 배에 가까운 22억원에 내놨었다.


아시아경제

여현호 전 국정홍보비서관

'최후의 다주택자 1인'으로 버티다 처분시한 마지막 날 청와대를 떠난 여현호 전 국정홍보비서관의 집값 역시 1억4400만원 뛰었다.


여 전 비서관은 퇴직 당시 총 17억740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이는 종전 신고액보다 1억4053만원 늘어난 수치다. 배우자 소유의 서울 마포구 공덕동 공덕삼성아파트 가액이 기존 신고액보다 1억4400만원 늘어난 7억900만원으로 신고했다.


다주택자는 아니지만 같은 시기 청와대를 떠난 윤도한 전 국민소통수석은 퇴직 당시 부동산 재산이 1억8600만원 오른 11억7800만원이라고 신고했다.


윤 전 수석과 배우자와 공동 소유한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 신공덕1차삼성래미안아파트 공시지가는 1억5100만원 상승해 총 8억6300만원으로 신고됐다. 같은 기간 모친 소유의 서울 성북구 종암동 삼성래미안아파트는 3500만원 오른 3억1500만원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