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300 1082020112664440300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7207000 related

김민경, '민경 장군' 일냈다…특전사 교관에 허벅지씨름 승리 (나는 살아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김성령, 이시영, 방송인 오정연, 개그맨 김민경, 펜싱선수 김지연, (여자)아이들 우기가 생존훈련을 받았다.

26일 방송된 tvN '나는 살아있다'에서는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우기가 생존훈련을 통해 협동심을 키우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교육생들은 2인 1조로 쌀 10kg을 들고 마산봉에 올랐고, 박은하 교관은 쌀 20kg을 들고 등반했다.

교육생들은 정상에 가까워질수록 힘든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김민경은 급기야 다리 통증을 호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경은 "(공연할 때) 위에 있는 친구가 떨어질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주저앉았다. 그때 제 다리가 꺾여서 철심을 박았다. 생활하다 보니까 불편함이 없었는데 무리가 오면서 아프더라"라며 털어놨다.

파트너인 이시영은 곧바로 쌀 10kg을 넘겨받았고, 김민경이 포기하지 않게 격려했다.

또 김성령은 김지연이 계속 쌀 10kg을 들고 오른 것에 대해 미안해했다. 결국 김성령은 눈물 흘렸고, 김지연은 "잘했다. 같이 올라왔다"라며 위로했다.

김성령은 "네가 다 했다. (쌀) 10kg 들고 올라가라고 하면 혼자는 못 했을 거 같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교육생들은 강풍 극복 훈련을 위해 낙하산을 매고 100m를 달려야 했다. 대부분의 교육생이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힘겨워했고, 우기는 작은 체구 탓에 낙하산에 이끌려 가는 모양새가 됐다.

오정연과 김민경은 보다 못해 우기를 도왔고, 교육생들은 혼자 포기하는 것이 아닌 함께 생존하는 것의 의미를 일깨웠다. 그뿐만 아니라 교육생 6명은 교관 3명과 대결한 끝에 승리를 거뒀고, 푸짐한 저녁 만찬을 즐겼다.

박은하 교관은 성장하는 교육생들의 모습에 감동했고, 특별한 야전 음식을 준비하며 격려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김민경은 실내 취침을 두고 박수민 교관과 허벅지씨름을 벌였다. 김민경은 남다른 근육질 체형을 자랑하며 박수민 교관을 이겨 다른 교육생들과 함께 실내 취침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