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288 0042020112664440288 04 0401001 6.2.3-RELEASE 4 YTN 62165766 false false false false 1606396889000

코로나19 방역보다 '종교활동이 우선'...보수로 기운 미국 대법원

글자크기
미국 연방대법원이 코로나19 방역보다 종교활동 자유에 힘을 실었습니다.

AP통신과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대법원은 현지시간 25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행사 참석자 수를 제한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행정명령은 부당하다며 가톨릭과 정통파 유대교 측이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코로나19 위험지역, 레드존은 10명, 덜 위험한 지역, 오렌지존은 25명으로 예배 참석 인원을 제한한 행정조치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것입니다.

연방대법원은 "감염병 사태에서도 헌법이 침해되거나 잊혀져서는 안된다"며 "예배 참석 규제는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레드존에서 종교시설은 참석자를 10명으로 제한하면서 슈퍼마켓이나 애견용품 판매점 등은 규제하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종교 단체 측 변호인은 "대법원이 자유로운 종교활동을 보호하기 위해 신속하게 결정해 준 데 감사하다"고 논평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