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238 0512020112664440238 04 0403002 6.2.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6671000

마라도나, 26일 부에노스아이레스 공원묘지 안장

글자크기
뉴스1

아르헨티나의 세계적인 축구 선수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향년 6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사진은 마라도나가 1986년 6월 29일 멕시코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의 승리 후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는 모습. 2020.11.26 © 로이터=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지난 25일 심장마비로 사망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6일 공원묘지에 안치될 예정이라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세바스찬 산치 마라도나 대변인은 그가 부에노스아이레스 외곽에 있는 자르딘 드 파즈(Jardin de Paz) 공원묘지에 매장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묘지에는 그의 부모도 안장되어 있다.

마라도나는 지난 3일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고 일주일만에 퇴원해 통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하던 도중 25일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끈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다.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아르헨티나를 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의 사망 소식 후 전세계에서는 그에 대한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