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148 0042020112664440148 01 01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395709000

이낙연이 꺼낸 '윤석열 국정조사'...국민의힘 "적극 수용" 민주당 "신중"

글자크기
[앵커]
직무배제 결정이 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이낙연 대표가 국정조사까지 언급했는데 여야의 반응이 예상과는 다르게 흐르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나쁠 것 없다며 수용하겠다는 입장으로 바뀌고 있는데 정작 민주당에선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수처법과 공정경제 3법 가운데 하나인 상법 등 주요 현안이 산적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는 또 한 번 파행을 겪었습니다.

직무배제 조치가 내려진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치에 나섰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법사위에 부를지가 핵심 쟁점이었습니다.

[윤한홍 / 국민의힘 법제사법위 위원 : 행정부가 저지른 일에 대해 우리가 추궁하기 위해서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 부르자는데 그것을 위원장님하고 백혜련 간사께서 안 하겠다고 막고 있는 과정에서….]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 간사 : 국민의힘 쪽에서 주장할 때는 그 국회법은 지키지 않더라도 사안이 긴급하고 해야 되면 어겨도 되는 조항입니까.]

한 발짝 더 나아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이미 꺼낸 건 다름 아닌 민주당 이낙연 대표였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추미애 장관 국정조사 카드로 맞불을 놨던 국민의힘 분위기가 바뀌었습니다.

이낙연 대표가 제안한 윤석열 총장 국정조사에 적극 응하겠다는 겁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민주당 이낙연 대표께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할 수 있다는 뜻을 비쳤습니다. 저희들은 환영하고 국정조사를 기꺼이 수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가 진행되면 자연스럽게 추 장관도 국회로 부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입니다.

직무배제 결정에 대한 반대 여론도 큰 만큼 이번 논란을 계속 끌고 가면 국민의힘으로서도 불리할 게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대로 민주당은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낙연 대표가 꺼낸 말인 만큼 당론으로까지 비쳤지만 정작 당 안에서는 징계위 결과를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도 이 대표가 말한 국정조사 카드는 당에서 조율할 때는 없었던 부분으로 알고 있다며 난감해 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심 다음 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결과가 나온 뒤 윤 총장이 스스로 거취를 표명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윤 총장이 버티기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아 민주당의 예상과는 달리 논란은 계속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YT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