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9439 0092020112664439439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1894000

국민의힘 보좌진 "윤호중 비하 발언…사과 없을시 법적 대응"

글자크기

"느닷없이 자신의 싸움판에 자격 들먹이며 총질"

"빠른 사과 없으면 명예훼손으로 대응 검토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사위 개회요구서 접수안내문을 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을 향해 "3000여명의 여야 보좌진들을 향해 정중히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26일 성명서를 내 "오늘 윤 위원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 발언은, 노동법의 사각지대에서 주말과 퇴근 없이 격무와 함께 하면서도 오직 대한민국을 기획한다는 긍지와 사명감으로 버텨온 보좌진 입장에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심각한 발언"이라고 했다.

이날 윤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을 향해 "사전 협의 없이 모든 과정을 정치 공세를 위해서 일방적으로 끌고 갔다. (김 의원의) 보좌관들에게도 제대로 간사를 보필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미국 의회에는 입법보좌관 자격시험 제도가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런 걸 도입해야 하지 않나"라고 비꼬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후 김 의원이 이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자 "사과할 일은 아니다. 보좌관 선배로서 한 이야기"라며 거부했다.

협의회는 "윤 위원장의 발언은 정치적 수사로써 공세를 펴려다 나온 실언으로 보인다. 이것이 핵심"이라며 "정당한 위원회 개최에 대해 본인의 일을 잘 하면 될 것을 왜 느닷없이 자신의 싸움판에 보좌진 자격을 들먹이면서 총질을 해대는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에도 상식과 예의가 있고, 발언에도 금도가 있다. 윤 위원장은 공적인 자리에서 타 의원실의 보좌진을 품평하고 폄훼할 권리가 없다. 이는 기본적인 예의에 속하는 영역이다. 법사위원장 선임할 때 도덕 시험을 봐야한다는 말은 하지 않겠다"고 받아쳤다.

협의회는 "국민의힘 보좌진 일동은 윤 위원장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며, 빠른 시일 내 적절한 사과가 없을 경우 3000명 보좌진 전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오늘 일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