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9335 0182020112664439335 03 0303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1289000

SNK, 최대주주 바뀐다…상장 1년 6개월여만에 차익실현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계 게임업체인 코스닥 상장사 SNK(대표 갈지휘)의 최대주주가 사우디아라비아 소재 일렉트로닉게이밍디벨롭먼트컴퍼니로 바뀔 전망이다. 코스닥 상장 1년 6개월여만에 매각이 이뤄지는 셈이어서 눈길을 끈다. 특히 SNK는 올해 1주(1KDR)당 3332원씩 총 684억원 가량의 고액배당 결정을 내리고 주요 임직원에게 국내 코스닥 상장주 1주(1KDR)당 0.11원에 스톡옵션을 부여한바 있다.

26일 SNK는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 체결’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갈지휘 대표가 100%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인 홍콩법인 주이카쿠(ZUIKAKU)가 보유주식 606만5798주(28.8%)를 일렉트로닉게이밍에게 양도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총 양수도 금액은 한화 약 2073억원이며 2021년 1월 12일 대금 지급이 이뤄지면 일렉트로닉게이밍이 최대 주주가 될 예정이다.

일렉트로닉게이밍은 SNK의 2대 주주인 중국업체 퍼펙트월드와도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퍼펙트월드가 보유한 94만7781주(4.5%)도 내년 1월 12일에 취득하기로 했다.

일렉트로닉게이밍은 주식양수도 거래 종결일로부터 3개월이 지난 시점 및 별도 합의한 선행조건이 만족될 경우 공개 매수를 통해 372만7939주(17.7%)를 추가 취득한다. 주이카쿠와 퍼펙트월드는 공개매수 진행 시 잔여주식 91만8902주(4.36%) 및 289만2219주(13.73%) 내에서 청약할 수 있는 조건도 가졌다.

이번 매각은 SNK의 코스닥 상장 이후 2년도 안돼 이뤄졌다. SNK는 상장 이후 대규모의 배당결정과 임직원 스톡옵션 부여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SNK는 지난 2019년 5월 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당초 2018년에 상장을 추진했으나 수요예측 결과 부진으로 상장을 자진 철회했다. 당시 공모가 밴드 상단 기준 예상시가총액은 1조517억원으로 연간 영업이익 382억원, 당기순이익 255억원, 매출 699억원의 기업규모에 비해 가치가 높게 측정됐다는 평가가 있었다. 이후 SNK는 매출 618억원, 영업이익 320억원의 반기 실적을 내세우고 공모 희망가도 밴드 상단기준 예상시가총액 8509억원으로 낮춰 재도전해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다만 상장 첫날 공모가 4만400원에 대비 16.7%, 시초가 대비 7.55% 하락한 3만3650원에 장을 마쳤고 이후 지속적인 주가 하락이 이어지며 26일 종가는 1만2700원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더욱이 올해 6월 SNK는 1주당 3332원씩 총 684억원의 고액배당을 결정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2019년 8월 1일부터 2020년 1월 31일까지의 반기 실적이 매출 한화 약 388억원, 영업이익 151억원, 당기순이익 131억원임을 감안할 때 배당금액이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중 약 232억원은 갈지휘 SNK 대표겸 회장이 100% 소유한 홍콩법인 즈이카쿠의 몫이었다.

지난 7월에는 주요 직원들을 대상으로 1주(1KRD)당 0.11원에 총 52만8200주 규모의 스톡옵션을 부여하기도 했다. 해당 임직원들은 1KDR당 1만2000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누릴 수 있었다. 특히 주주총회 승인 즉시 행사할 수 있도록 설정해 논란을 키웠다. 일본 국내법을 따른 결정이었다고 해명했지만 비판의 목소리가 컸다. SNK는 지난해 100억원을 들여 자기주식 52만8203주를 취득했다.

이에 앞서 1월에는 233억원을 들여 손자회사 천진세용문화전매유한공사가 레도인터랙티브와 회안덕윤네트워크로부터 모바일게임 5종에 대한 서비스 및 사업권한을 양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중 레도인터랙티브는 갈지휘 대표가 이끄는 게임회사였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