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8921 0432020112664438921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58659188 true true false false 1606389826000

"윤석열 징계 철회" 檢 집단행동…이성윤은 빠졌다

글자크기

곳곳 평검사 회의…고·지검장도 비판 가세

<앵커>

검찰 안에서는 추미애 장관의 지시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평검사들은 회의를 열어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철회해달라고 요청했고 검찰 간부와 검찰청 고위 직원들도 집단행동에 나섰습니다.

검찰 분위기는 강청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젯(25일)밤 부산지검 동부지청을 시작으로 오늘 저녁까지 전국 일선 검찰청 10곳 이상에서 평검사 회의가 열렸습니다.

서울동부지검을 비롯해 의정부와 수원, 대구, 광주, 대전, 청주, 춘천, 창원, 울산지검과 천안지청, 고양지청 등입니다.

평검사들은 사실관계가 충분히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를 명령한 건 위법하고 부당한 조치라며 징계를 철회해달라고 추미애 장관에게 요청했습니다.

평검사 회의가 열린 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혼외자 의혹 관련 감찰로 사표를 냈던 지난 2013년 이후 7년 만입니다.

검찰총장 바로 아래 직급인 일선 고검장들도 성명을 냈습니다.

조상철 서울고검장을 비롯한 고검장 6명은 검찰 개혁 방향에 공감한다면서도 윤석열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와 감찰 지시가 적정했는지 의문이라며 판단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전국 15개 지검장을 포함해 검사장 17명도 비판 성명을 냈는데 친정부 성향으로 평가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은 동참하지 않았습니다.

전국 일선청 지청장 27명과 부산지검, 서울서부지검 부장검사 일동이 비판에 가세했고 수사관 출신이 맡는 일선 검찰청 사무국장 20명도 집단 성명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일선 검찰청에서는 평검사들과 간부들의 회의가 이어지고 있어 집단행동에 참가하는 규모는 더 커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원형희)

▶ 추미애, 대검에 윤석열 수사 의뢰…퇴출 압박 공세
▶ "이 6가지가 직무 정지 근거?" 윤석열의 소송 반격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