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8252 1192020112664438252 03 03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386677000

정부 "확진자 꺾일 것"…2단계 전국 확대 필요성도

글자크기
정부 "확진자 꺾일 것"…2단계 전국 확대 필요성도

[앵커]

전국에서 8개월 만에 500명 넘는 환자가 나왔지만, 정부는 거리두기 2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에 신중한 입장입니다.

수도권에서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 확산세가 꺾이면 전국 유행도 막을 수 있다고 판단한 건데요.

전문가들의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353.1명.

일주일 동안 300명 넘는 환자가 발생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이미 전국에 2단계를 적용할 기준을 충족한데다 지난 3월 이후 처음으로 5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지만, 2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에 정부는 신중한 입장입니다.

국내 발생 환자의 70% 이상이 집중된 수도권의 확산세가 거리두기 효과로 꺾이면 전국적인 거리두기 2단계 격상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는 겁니다.

<이상원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거리두기 조치와 노력이 어느 정도 성과를 발휘할 수 있다면 아마도 다음 주 주말 정도에는 유행의 정점을 지날 수 있지 않을까…"

실제로, 거리두기 단계 개편 전인 지난 8월 30일.

지금의 2단계와 유사한 2.5단계가 수도권에 적용됐는데, 열흘 정도의 시간이 지난 뒤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그때와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고 말합니다.

이전엔 조치를 취할 중심 집단이 있었다면, 지금은 이런 집단이 없고 전국 곳곳에서 일상생활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는 겁니다.

<최원석 /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2단계를 전국적으로 적용하는 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전파가 지역사회에서 많이 확산돼 있는 상황이고, 겨울철이니까 환자 발생 정도가 쉽게 줄지 않을 거라서."

정부는 수도권 확산세를 보면서 전국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 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