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8026 0372020112664438026 02 02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5402000

내일도 500명 넘을까…오늘 오후 6시까지 349명 신규확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6일 오후 수능이 치러질 대구 시내 한 시험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이 실시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산발적인 일상 감염이 이어지면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점차 빨라져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

26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양성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4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36명과 비교하면 13명 많은 것이다. 다만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에 경기도 연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와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감염자 100명가량이 미반영 상태였던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집계를 마감하는 27일 0시까지 추가될 확진자를 감안하면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4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많을 경우 500명대에 달할 수도 있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신규 확진자 349명 가운데 수도권이 225명, 비수도권이 124명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124명, 경기 83명, 인천 18명 등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37명, 부산 22명, 충북 16명, 전북 15명, 전남 9명, 충남 8명, 울산 7명, 강원 5명, 광주 3명 경북 2명 등이다.

대구·대전·세종·제주 등 4개 시도에서는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학교나 학원, 종교시설, 사우나, 각종 소모임을 고리로 한 '일상 감염'이 주를 이뤘다.

서울의 경우 강서구 에어로빅 댄스교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14명 늘었고, 노원구청 관련 확진자도 8명이 늘어 누적 23명이 됐다. 서초구의 사우나 2곳과 송파구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잇따랐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과 접촉자 등을 중심으로 17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고, 김포에서도 선행 확진자의 배우자나 자녀 등이 잇따라 감염되며 10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두 자릿수의 확진자가 연일 나오고 있는 부산에서는 음악실과 요양병원 등을 고리로 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이에 부산시는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최근 들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서서히 가팔라지면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내달 초까지 하루에 400∼6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o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