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992 0592020112664437992 08 0801001 6.2.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5167000

LG폰 카메라 개발 이끈 80년생, 최연소 상무 승진

글자크기

우정호 MC카메라개발실장, 카메라 UX 차별화·화질 최적화로 높은 평가

(지디넷코리아=황정빈 기자)
지디넷코리아

LG전자 MC카메라개발실장 우정호 상무. (사진=LG전자)



LG전자 스마트폰 카메라 개발을 이끌던 우정호 MC카메라개발실장이 올해 최연소 상무로 승진했다. 우 상무는 26일 단행된 LG전자 신규 임원 승진자 가운데 가장 젊은 1980년생으로 올해 만 40세이다.

우 상무는 스마트폰 카메라 UX의 차별화와 화질 최적화를 통해 고객과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낸 점을 높게 평가받아 이번 인사에서 상무로 승진했다.

LG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21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사장 1명, 부사장 3명, 전무 9명, 전무 43명 등 총 56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지난해 승진 규모는 49명(부사장 6명, 전무 13명, 상무 30명)이다.

LG전자는 "이번 승진 인사를 두고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단기적인 사업성과뿐 아니라 본원적인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했다"며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젊은 인재와 여성 인재를 발굴하고 외부 인재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특히, 신규 임원 가운데 1970년 이후 출생 비중은 지난해 57%에서 올해 72%로 크게 늘었다.

황정빈 기자(jungvin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