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952 0182020112664437952 02 02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4837000

내일도 신규확진자 400명대 중후반 넘을 듯

글자크기
매일경제

[제공 :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점차 빨라지면서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

26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양성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4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36명과 비교하면 13명 많은 것이다. 다만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에 경기도 연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와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감염자 100명가량이 미반영 상태였던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349명보다는 더 늘어 4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많을 경우 500명대에 달할 수도 있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신규 확진자 349명 가운데 수도권이 225명, 비수도권이 124명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124명, 경기 83명, 인천 18명 등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37명, 부산 22명, 충북 16명, 전북 15명, 전남 9명, 충남 8명, 울산 7명, 강원 5명, 광주 3명 경북 2명 등이다.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내달 초까지 하루에 400∼6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득관 기자 kdk@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