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577 0142020112664437577 08 0802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383129000

"3兆 스마트시티 사업 잡아라"

글자크기
한수원, LG CNS 등과 컨소시엄
'부산 EDC 시범도시' 수주 참여


'물의 도시' 부산 스마트시티 사업을 놓고 한국수력원자력 컨소시엄과 한화에너지 컨소시엄(더 그랜드 컨소시엄)이 격돌하면서 수주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수자원공사가 발주하는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EDC) 국가시범도시'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12월 1일 이뤄진다.

한수원 컨소시엄의 단독 입찰로 두 번 유찰된 후 재공고가 나온 것으로 발주처인 수자원공사의 평가 절차가 진행 중이다.

한수원 컨소시엄은 한수원, LG CNS, 신한금융지주 3개사 대주주가 출자지분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진정한 의미의 컨소시엄이다.

한전KDN, 한양, LG 유플러스, 휴맥스 모빌리티, 신세계 프라퍼티, NHN, 이에이트, 이지스 자산운용 등이 참여했다. 한수원 컨소시엄에 △에너지 △5G △모빌리티 △유통 △디지털트윈 △건설 등 스마트시티를 구성하는 각 영역 1등 기업들이 포진된 것이다.

자본금은 약 750억원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주거단지, 상업단지, 유통단지(스타필드) 모두를 포함하는 스마트시티 구축을 제안했으며 그 규모가 약 3조 6000억원에 달한다.

한화에너지 컨소시엄은 약 400억원의 자본금 규모다.

주요 출자 3개사는 한화에너지, NH투자증권, 한화손해보험이다. 한화에너지 컨소시엄에는 네이버클라우드, 대림건설, 데이터얼라이언스, 윈스 등이 협력사로 참가한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