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575 0142020112664437575 08 0801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3123000

SKT, 모빌리티 분사… '서울~경기 30분' 플라잉카 띄운다

글자크기
티맵모빌리티 법인 내달 신설
SKT 주총서 사업부 분사 결정
박정호 사장 "이동방식 혁신
한국 대표 라이프 플랫폼 될 것"


파이낸셜뉴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주주들에게 모빌리티 사업 추진 의미와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 정보통신기술(ICT) 패밀리의 성장을 이끌 5번째 핵심 사업으로 모빌리티 사업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 SK텔레콤은 모빌리티 사업부를 분사하고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를 내달 29일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26일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의 81.64%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참석 주식 총수 99.98%의 찬성으로 최종 통과됐다. 주총 승인으로 내달 29일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가 출범한다.

플라잉카로 서울-경기권 30분 연결


이날 주총에서는 박정호 SKT텔레콤 사장과 이종호 티맵모빌리티단장이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모빌리티 사업 추진 의미와 비전을 주주들에게 소개했다. 박 사장은 "식사, 주거 외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 게 교통"이라며 "우리 일상에서 모바일 다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모빌리티"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같은 배경 아래 ICT로 사람과 사물의 이동방식을 혁신하며 모빌리티 생태계에 새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모빌리티 전문회사를 출범하게 됐다. 박 사장은 "서울-경기권을 30분 내로 연결하는 플라잉카를 비롯 대리운전, 주차, 대중교통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을 제공하겠다"며 "모빌리티 사업이 SK텔레콤의 5번째 핵심 사업부로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SK텔레콤은 티맵모빌리티 채용공고를 내고 업계 최고 수준의 조건을 내걸며 인재확보에 나서고 있다. 내달 티맵모빌리티 출범 시기에 맞춰 SK텔레콤과 자회사 소속 내부 직원들부터 먼저 이동하고, 내년 1월1일부터 새로 채용된 경력 직원들이 순차적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티맵모빌리티 인원 규모는 250여명이다.

내년 상반기 우버와 JV 설립


티탭모빌리티는 우버와 정체된 국내 택시호출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혁신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과 우버는 택시 호출과 같은 e헤일링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JV)를 내년 상반기 설립할 계획이다. JV는 티맵모빌리티가 보유한 T맵 택시 드라이버, 지도 차량 통행 분석 기술과 우버의 전세계적인 운영 경험, 플랫폼 기술을 합쳐 소비자 편의를 높인 혁신적인 택시 호출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우버는 양사간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JV에 약 1150억원 이상을, 티맵모빌리티에는 약 575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우버의 총 투자 금액은 약 1725억원를 넘는다. SK텔레콤은 티맵모빌리티를 오는 2025년 매출 4조5000억원 규모로 성장시킬 목표를 세웠다. 특히 티맵모빌리티 기업공개(IPO)를 진행해 SK텔레콤의 기업가치를 제고도 노릴 예정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