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224 0032020112664437224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6382067000

'큰 별이 졌다' 마라도나 별세에 이탈리아 나폴리 애도 물결(종합)

글자크기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홈구장 '마라도나'로 개명 제안도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별세한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이탈리아 나폴리의 한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별세 소식에 이탈리아 나폴리도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라도나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진 25일 저녁(현지시간) 나폴리 거리와 광장은 그를 추모하려는 시민들로 메워졌다.

시민들은 촛불과 대형 사진, 유니폼을 들고 나와 "영원하라, 마라도나" 등을 외치며 그를 애도했다.

마라도나 사진과 티셔츠로 도배된 한 바에서는 역대 골 장면을 담은 추모 영상을 상영하며 그를 추억하는 팬들의 슬픈 마음을 적셨다.

주택가 발코니에는 등번호 10번이 찍힌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티셔츠가 내걸리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시내에는 마라도나의 대형 걸개그림으로 뒤덮인 건물도 눈에 띄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 구단 SSC나폴리의 홈구장인 '스타디오 산 파올로'(lo stadio San Paolo) 주변도 그를 추모하려는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마라도나는 1984년부터 1991년까지 7년을 SSC나폴리에서 활약했다.

연합뉴스

마라도나, 이탈리아 나폴리 명예 시민 됐다
2017년 나폴리시로부터 명예시민증을 수여받은 마라도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1926년 창단 이래 만년 약체로 꼽히던 나폴리는 마라도나 영입을 기점으로 구단 역사상 최고의 황금기를 구가했다.

1987년 사상 첫 리그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1989년에는 유럽축구연맹(UEFA·현재의 챔피언스리그)컵을 들어올리며 세계적인 클럽의 반열에 올랐다. 1990년에는 두번째 리그 우승을 일궜다.

세리에A가 세계 최고의 리그로 통하던 그 시절 마라도나는 나폴리에서 총 115골을 기록했다. 100년 가까운 구단 역사상 세번째로 많은 것이다.

이 때문에 마라도나는 지금도 여전히 많은 나폴리인에게 '축구의 신'이자 '영웅'으로 추앙받는다. 그는 2017년 나폴리시로부터 명예 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루이지 데 마지스트리스 나폴리 시장은 트위터에서 시 차원의 애도를 선포하면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축구선수가 눈을 감았다. 그는 우리 시민을 꿈꾸게 했고 천재적인 재능으로 나폴리를 도약시켰다"고 썼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나폴리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또 스타디오 산 파올로를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로 명명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나폴리 구단주인 아우렐리오 데 라우렌티스도 현지 라디오 방송에서 '스타디오 산 파올로-마라도나'로 이름 붙이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내비쳤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나폴리 구단은 홈페이지 상단에 마라도나 사진과 함께 '영원히. 안녕 디에고'(Per Sempre. Ciao Diego)라는 메시지를 띄웠다.

구단 측은 "모든 이가 우리가 어떤 말을 할 지 기다린다. 하지만 우리가 느끼는 고통을 무엇으로 표현할 수 있겠는가. 지금은 눈물을 흘릴 때"라며 깊은 애도를 표했다.

나폴리는 26일 산 파올로에서 치러지는 크로아티아 리예카와의 유로파리그 조별 예선 경기에 앞서 1분간 묵념으로 마라도나를 추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나폴리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던 당시의 마라도나. 1990.10.21. [EPA=연합뉴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