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6888 0362020112664436888 01 01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1200000

윤건영 "문 대통령의 침묵? 野, 막장 드라마 찍자는 건가"

글자크기
윤건영, SNS서 문 대통령 침묵 지적에 작심 비판
"野, 대통령 끌어들이려는 비열한 정치 그만 두라"
한국일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배제 조치에 대해 침묵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야당을 향해 "대통령을 여의도 정치 한복판에 세워 막장 드라마를 찍겠다는 것이냐"고 성토했다.

윤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를 그만두십시오'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문 대통령에게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한 야당 정치인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했다. 윤 의원은 "말하는 사람의 이름만 다를 뿐 대통령을 몰아붙이는 내용은 한결같이 똑같다"면서 "심지어는 숨어 있다고 비아냥거리는 태도 또한 동일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민생에 고군분투하는 대통령인데… 野, 국민 좀 봐라"

한국일보

국민의힘 지도부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의원은 "우리 솔직해 지자. 대통령에게 모든 이슈마다 입장을 내놓으라는 야당의 의도는 무엇이냐"며 "대통령을 정쟁의 한복판에 세워 놓고 떼로 몰려들어 대통령과 진흙탕 싸움을 해보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안에 대해 대통령이 한 마디 하면 자신들이 다시 열 마디, 백 마디 공격해보겠다는 계획을 마음 속에 품고 자극해 몰아붙이는 것 아니냐"며 "겉으로는 국민 핑계를 대지만 결국은 그 난장판을 통해 야당이 얻을 이득만 계산하고 있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최근 문 대통령의 일정을 열거하며 "그런데 정말 대통령이 숨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대통령의 행보가 야당의 눈에는 안 보이냐"며 "자신들이 관심 있는 이슈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고 대통령이 숨어 있다고 하는 건 대체 무슨 논리냐"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야당도 제발 국민을 봐 달라"며 "당장 민생 위기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대통령을 여의도 정치에 이용해 보려는 생각은 그만두라"고 강조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