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6483 0512020112664436483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0373000

윤호중 "조수진, 지라시 만들던 버릇"…국민의힘 "이낙연도 같은 출신"

글자크기

윤호중 "법사위 야당 간사 김도읍, 사·보임시켜야"

국민의힘 "윤호중은 '국회 추미애'…김도읍 '직무정지' 시도"

뉴스1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6일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따라 '야당 법사위 간사 직무 정지'나 시도하려 하니 '국회 추미애'라는 조롱이 나온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윤호중 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출석을 요구하는 야당 법사위 간사의 교체를 주장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윤 위원장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법사위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 "(법사위) 간사간 사전 협의조차 안하고 일방적으로 개회요구서를 던지고 거기에 무조건 여당과 위원장이 따라오라(고 한다)"며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간청하는데 미리 잘 고민하셔서 김도읍 간사를 사·보임해주셨으면 좋겠다. 공식요청을 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를 최근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시킨 것에 빗대며 "윤 위원장이 추 장관 따라 '야당 법사위 간사 직무 정지'나 시도하려 하니 '국회 추미애'라는 조롱이 나온다는 점을 윤 위원장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윤 위원장이 일간지 기자 출신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그 양반이 '지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오는 것 같다"며 "(출신) 회사 이름을 안 얘기하려고 굉장히 노력했다"고 비판한 점도 문제삼았다.

앞서 윤 위원장을 항의 방문하고 나온 조수진 의원이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추진에 대해 윤 위원장은 '이 대표가 격리 중이기 때문에 그런 말씀을 하신 것 같다'고 했다"고 전한 데 대한 비판이었다.

이에 윤 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대표가 격리 중이라 아직 지시를 못 받았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지시를 못 받았다'는 부분을 빼고 말했다"며 "아주 엄청난 왜곡"이라고 반박했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윤 위원장을 향해 "(조 의원과 같은 언론사 출신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소통수석을 거쳐 당선된 윤영찬 의원이 '지라시' 출신인지, 신문 매체 자체가 '지라시'라는 것인지 윤 위원장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그간 여러차례 야당을 배제한 채 단독으로 법사위를 수시로 소집해 '윤석열 떄리기'에 골몰해왔다"며 "윤 총장에게 진짜 비위가 있다면 여당이 먼저 당사자를 불러 주장이라도 듣자고 할 법 한데도 한사코 법사위 소집을 외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 국회 출석을 결사적으로 막는 것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아마도 추 장관의 조치가 위법한 것으로 드러나면 국민적 반발에 직면할 것이란 점을 고려했을 것"이라며 "또 그로 인해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 전모가 밝혀지는 사태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 맞닥뜨릴 수 있을지 모른다는 두려움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 정지) 조치가 누가 봐도 합당하다면 (민주당이) 이렇게까지 결사적이지는 않을 것"이라며 "절대다수 의석을 앞세워 오랜 국회 전통과 민주 절차를 무시하고 법사위원장을 차지한 것도, 불리하면 법사위를 열지 않기 위해서일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검찰총장 직무 정지로 조직이 요동치면 적폐는 쌓여만 갈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추 장관과 윤 총장 두 사람을 국회에 함께 불러 공개적으로 듣고, 진위를 국민이 판단하게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대의기관으로서의 국회의 당연한 책무"라며 "수개월이나 계속되고 있는 추 장관의 '윤석열 때리기'로 법치와 민주적 기본질서가 훼손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은 국회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덧붙였다.
yoos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