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4700 0112020112664434700 06 06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77265000 popular

스태프와 동거에 키스자국까지?…라이관린 측 "증거 수집했다" 경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중국 변호인 측이 성명문을 발표하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6일 라이관린의 변호를 맡은 천상로펌 측은 "일부 누리꾼들이 최근 웨이보, 도우반 등 플랫폼을 이용해 라이관린에 대한 대량의 허위정보를 유포한 사실에 대해 다음의 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성명문에서 로펌 측은 "최근 일부 누리꾼들이 라이관린에 대한 대량의 허위정보를 공개·전파하고 라이관린을 비방하며 인터넷 여론을 악의적으로 오도해 라이관린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라이관린에 대한 오해나 부정적인 평가를 초래해 라이관린의 합법적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본소는 라이관린의 의뢰를 받고 악플러들에게 '연애 중에 공작실을 함께 운영한다', '사생활 난잡', '팬들에게 선물을 요구하다', '스태프들에 대한 태도가 나쁘다', '팬들에게 욕설', '팬들 선물을 친구에게 준다', '스태프와 동거', '키스자국' 등 비현실적인 내용을 담은 권익 침해 행위에 대해 증거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의뢰인의 의뢰에 따라 사법 절차를 실시해 악의적으로 권리를 침해한 자들의 법적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인터넷 여론이 공인에 대해 합법적인 감독과 평론을 하는 건 연예인 성장의 중요한 버팀목이라 생각한다"며 "의뢰인은 이에 대해 감사해왔지만 인터넷 정보의 전파는 진실성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 함부로 왜곡하거나 추측해선 안 되며 합법적인 경계를 넘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으로 루머를 퍼뜨려 의뢰인을 다치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울러 "라이관린의 권한을 수여받아 다른 의도가 있는 인터넷 사용자에게 즉시 위법행위를 중지하라고 엄숙히 알렸다"며 "이들에게 허위 내용을 자발적으로 삭제하고 발표, 전파, 확산 등 권리 침해를 중단하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라이관린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는 지난 2월부터 라이관린에 관한 폭로글을 게재했다. A씨는 지난 11월25일까지 해당 글을 수정하며 폭로를 이어갔으나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해당 글에서 A씨는 "라이관린이 여자친구와 연애를 하고 있을 시기 인터뷰를 통해 '일찍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고, 촬영 전 목과 가슴 등 신체 부위에 키스 마크를 달고 와 목폴라를 입고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 사람한테 당했다고 주위 사람한테 거짓말해서 동정표 얻고, 왜 큐브 아티스트가 중국에서 활동을 못 하겠어?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라는 거지. 큐브랑 소송한 거도 다 자작극이야, 다 거짓말이어서 그래, 중국 네티즌이 한국어 모른다고 사기 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라이관린은 한국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해지에 관한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송은 항고심까지 갔지만, 재판부는 라이관린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라이관린 측은 전속계약 효력 정지에 대한 본안 소송 소장을 제기해 소송을 진행 중이다.

한편 라이관린은 최근 길거리에서 흡연 및 침을 뱉는 행위로 누리꾼의 뭇매를 맞아 사과를 하기도 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