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4168 0112020112664434168 03 0303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76469000

코스피, 이틀만에 또 최고치…"패닉바잉에 유의하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내일의 전략]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피 지수가 이틀 만에 사상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다. 개인 순매수가 집중된 가운데 장 초반 매도 우위였던 외국인이 오후들어 매수로 돌아서면서 상승폭을 키웠다.

이날 증시는 코로나19(COVID-19) 관련주와 경기회복 수혜주가 나란히 상승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안감과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함께 반영된 셈이다. 증시가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패닉바잉'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37포인트(0.94%) 오른 2625.91로 마감했다. 24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2617.76, 종가 기준)를 이틀만에 경신했다.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순매수가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은 2578억원, 외국인은 2515억원 순매수했다. 전날 순매도로 마감한 외국인은 이날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매도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나 오후 들어 순매수로 돌아섰다. 기관은 5276억원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3.12%) △전기전자(1.98%) △화학(1.7%)이 올랐다. 종목별로는 삼성전자가 2.1% 오른 6만8000원을 기록해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장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했지만, 장 막판 외국인 매수세에 크게 올랐다.

그동안 코스피에 가려 지지부진했던 코스닥지수도 큰 폭으로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일대비 9.41포인트(1.09%) 오른 874.53으로 마감했다. 개인이 1367억원 순매도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548억원, 757억원 순매수했다.

이날 증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와 경기 회복 기대감이 혼재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상반된 두 재료를 긍정적으로 소화하며 대부분 업종이 오름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은 언택트 관련 주 급등으로 이어졌다. 포장지와 배달음식 수요 증가 기대에 페이퍼코리아이 상한가(29.95%)를 기록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기대에 셀트리온제약이 8.72% 급등했다.

한국은행의 경제성장률 상향 조정은 수출 기업들이 몰려있는 대형주(1.03%) 상승으로 이어졌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내년 경제성장률을 2.8%에서 3%으로 상향 조정하며 "수출과 투자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상승랠리 속에 패닉바잉을 주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긍정적인 시장 분위기가 조성된 건 맞지만 11월 한달 상승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현시점에서 패닉바잉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11월 상승장을 이끄는 외국인 패시브 자금은 연말 리밸런싱일 가능성이 높다"며 "액티브는 실적 모멘텀에 후행적으로 반응했을 가능성이 높다. 연말로 갈수록 국내 주식을 순매수해야하는 이유는 약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물경제와 자산시장 간 괴리도 부담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의 12개월 예상실적기준 주가수익률(PER)은 12.8배"라며 "10년 평균 9.6배를 크게 웃돈다"고 설명했다. 주가가 예상실적을 크게 뛰어넘는다는 설명이다.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