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2601 0432020112664412601 01 0101001 6.2.2-RELEASE 43 SBS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344819000

바이든 축하? 멕시코 대통령은 아직…"앞당길 이유 없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게 축하 메시지를 전한 가운데, 아직 축하를 건네지 않은 주요국 정상들은 이제 얼마 남지 않게 됐습니다.

미국과 국경을 맞댄 멕시코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아직까지 축하 메시지를 전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시간을 앞당길 이유가 없다. 미국 선거 과정이 끝나면 우리도 발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른 나라 내부 문제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가장 좋은 게 무엇일까? 기다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 바이든 당선을 공식 인정하지 않은 주요국 정상으로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등이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