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1535 0142020112664411535 01 0103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38061000

'尹 사태' 후폭풍…與 "국정조사 추진" vs 野 "추미애도"

글자크기
與, 尹 혐의 부각하며 총공세
자진사퇴 거부 시 尹 해임 수순 밟을 듯
尹 출석 법사위 개최 두고도 여야 정면충돌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후폭풍이 25일 여야 정치권을 덮쳤다. 더불어민주당이 윤 총장의 자진사퇴를 압박한 동시에 진상규명을 명분으로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자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주장하며 맞불을 놨다. 또 국민의힘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단독 소집해 윤 총장 등이 출석하는 긴급 현안질의 개최를 추진했으나 여당의 반대에 무산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작심한 듯 한목소리로 윤 총장을 거세게 성토하며 자진사퇴를 종용했다.

이낙연 대표는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다. 국정조사 추진을 당에서 검토해달라"면서 "다른 혐의에 대해 신속히 진상을 밝히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윤 총장은 검찰의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혐의가 사실이라면 국정조사나 특별수사를 통해 진상을 철저히 밝힐 일"이라며 "윤 총장은 이제라도 검찰 조직의 총수에 걸맞은 태도로 징계위원회 절차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권에선 윤 총장이 자진사퇴를 거부할 경우 강제 해임 수순이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거세다. 추 장관이 검사징계위를 거쳐 윤 총장의 해임을 제청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징계를 집행하는 방식이다.

국민의힘은 검찰총장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 책임론을 부각시키는 한편,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자며 맞대응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사안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권한남용과 월권, 위헌성이 충분한 만큼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가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해임권한을 가지고 있는데, 왜 이런 사태를 낳게 했나. 나라 꼴이 우습게 보이게 됐다"고 비판했다.

여야는 윤 총장이 출석하는 긴급 현안질의 개최 여부를 두고 국회 법사위에서 정면충돌하며 파행을 빚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윤 총장 직무배제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법사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했다. 윤 총장도 법사위가 열리면 출석해 직무배제 사태와 관련, 소명하겠다는 뜻을 국민의힘 측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회의 시작 15분 만에 민주당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의사일정 여야 합의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산회를 선포하며 윤 총장 참석도 불발로 그쳤다. 국민의힘은 26일 전체회의 개최와 윤 총장 출석을 재추진하기로 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