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1501 0142020112664411501 01 0103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38053000

조국 "교활하고 저열해" 진중권·김근식 공개 비판...진 교수 반응은?

글자크기
조국, 진중권·김근식 공개 저격
김근식 "조국, 논리력 의심스럽다"
진중권 "구업? 어찌 다 이룰 수 있겠나"


[파이낸셜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자신을 비판해 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겨냥해 각각 ‘교활하다’ ‘저열하다’며 공개 비판했다. 이에 진중권 전 교수와 김근식 교수는 반박 글을 올려 SNS(사회관계망서비스)설전을 이어갔다.

조국 전 장관은 이날 SNS을 통해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차명진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길을 걷고 있는 두 식자의 실명을 거론하는 것을 삼가왔으나 이번에는 예외로 한다”며 “나를 공격하는데 급급한 진중권 전 교수와 김근식 교수, 두 식자에게 물어야 할 점이 생겼다”고 적었다.

최근 조 전 장관은 2017년 민정수석비서관이 된 후 최 전 총장으로부터 양복 맞춤, 사이다 등 이례적인 호의를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이에 대해 “양복을 보낸 주체는 총장이 아닌 작고한 이사장이다. 뇌물의 노릇을 할 만한 건 양복이나 사이다가 아닌 정경심씨의 교수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조 전 장관은 “진중권씨도 민정수석이 양복을 받으면 안 됐다고 마지못해 인정한다”며 “어찌 그리 최 전 총장의 속마음을 잘 아는지, 양복 제공시도가 뇌물제공 시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변호하는 게 눈물겹다”고 비꼬았다.아울러 “빙글빙글 돌리지 말고 2011년 동양대 교수 공개채용에서 선발된 정경심 교수가 교수된 것이 '뇌물'의 일종이었다는 것인지 아닌지 분명히 말하길 바란다”며 “그리고 '유재수 사건'의 사실관계와 직권남용의 법리에 대해서 잘 알지도 못하면서 주워들은 검찰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뇌이는 귀하의 훈계는 사양한다”고 꼬집었다.

파이낸셜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수수 등 공판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조 전 장관은 자신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보낸 사이다를 손도 대지 않았다’며 사이다 사진을 공개한 것에 김근식 교수가 ‘새로 사와서 연출용으로 찍은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자 “저열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반미학생운동의 핵심이었다가 이후 줄곧 우향우, 지금은 수구정당 ‘국민의힘’의 품에 안긴 귀하다운 의문이다”라며 “사이다 뒷면 유효기간 표시 사진을 올린다”며 또다시 사진을 첨부했다.

이어 “2020년 3월 5일이 유효기간으로 찍혀 있음을 두 눈으로 확인하고 앞으로는 헛소리를 하지 말길 바란다”며 “자신이 있다면 ‘의구심이 든다’ 이런 말 빼고, ‘사이다 사진, 연출용이다’라고 단정적 발언을 하길 바란다. 바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장관을 향해 “‘입진보’의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고 응수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의 논리력과 지적 능력이 의심스럽다”며 “그의 사이다 페북에 대해 내가 비판한 논점을 진짜 모르는 건지, 알고도 딴 이야기하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제 글의 핵심 논지에는 말 한마디 못하고, 핵심을 비껴간 사이다 의혹 제기에 대해 발끈하고 제조 일자를 공개하는 조국”이라며 “3년 전 사이다 박스를 베란다에 보관하느라 고생 많았다. 최성해 총장 비난용으로 잘 써먹었으니 이제 내다 버리라”라고 일침했다.

이어 “사이다 뒷면 제조 일자까지 찍어 올리느라 수고 많았다. 집에서 사이다 들고 제조 일자 사진 찍는 본인이 웃기지 않은가”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또 “그대들이 지은 ‘구업’이 쌓이고 있다”며 진 전 교수와 김 교수를 동시에 비난했고, 진 전 교수는 짧은 글로 대응했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만대장경에 이르려면 아직 멀었사옵니다”라며 “어찌 그 업을 이번 생 안에 쌓을 수 있으리오. 내, 천번을 고쳐 태어난들 감히 그 업을 다 이룰 수 있겠사옵니까?”라고 말했다.

'조만대장경'은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진 조 전 장관의 SNS에 미래를 예견한 듯한 글들이 팔만대장경처럼 끊임없이 올라온다는 것을 비꼰 용어다.

진 전 교수는 지난 7월 "조만대장경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비꼰 바 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