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1356 1192020112664411356 01 01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4163280 true true true false 1606337206000

공수처장 추천 또 불발…與 공수처법 개정'초읽기'

글자크기
공수처장 추천 또 불발…與 공수처법 개정'초읽기'

[앵커]

우여곡절 끝에 다시 열린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또 빈손으로 끝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 측의 후보 비토권을 없애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조만간 처리할 것으로 보여 정국 급랭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다시 모인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네 시간 동안의 논의에서 후보 일부를 놓고 두 차례 표결까지 했지만 결국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이찬희/대한변호사협회 회장(당연직 후보추천위원)> "다람쥐 쳇바퀴 돌듯 반복되고, 야당 추천위원 두 분께서 최종적으로 동의를 못 하겠다고 해서…(의결에 필요한 7명 중) 6명의 동의를 얻지 못하면 절대로 통과될 수 없으니까…다시 정치권에서 협상하든지 입법을 하든지…"

<이헌/변호사(국민의힘 추천 후보추천위원)> "여당 쪽에서 지금 이야기가 검사 출신은 안된다는 기본적 관점이 있었고…야당 추천위원 쪽에서는 검찰 출신이 아니면 안 된다는 입장이었어요…그것 때문에 무산된 거에요."

추천위가 공전하는 동안, 민주당은 국민의힘 없이 법사위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야당 추천위원의 비토권을 사실상 없애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상정했습니다.

추천위원 7명 중 현재는 6명이 찬성해야 하지만, 이를 5명으로 낮추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데, 의결도 임박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의원> "연내 공수처 출범이라는 목표는 동일한 것이고요. 그 안에서 (의결 시점을) 결정하고 움직일 것…아무리 늦어도 정기국회 안에는 결정이 나야겠죠."

공수처를 둘러싼 여야의 대립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과 맞물려 절정으로 치닫는 상황.

민주당의 밀어붙이기에 맞서 국민의힘은 국회 보이콧까지 검토하고 있어 연말 정국은 더 얼어붙을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