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953 0112020112664410953 03 0303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31040000

셀트리온 주가 '펄펄'…헬스케어·제약 코스닥 시총 1, 2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김태현 기자]

머니투데이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사진=김창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셀트리온 3형제의 주가가 펄펄 날았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8% 넘게 상승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상한가에 도달하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코스닥 시장 1, 2위를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이 차지했다.

25일 코스피 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 대비 2만8500원(9.45%) 오른 33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제약(25.27%), 셀트리온헬스케어는 8.32% 상승 마감했다. 이들 3종목은 모두 장중 20% 넘게 오르며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셀트리온제약은 상한가인 17만8400원까지 치솟으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시가총액 6조1594억원을 기록하며 에이치엘비를 제치고 코스닥 시총 2위 자리에 올랐다. 이날 10% 가까이 오른 셀트리온 시총은 44조5493억원으로 코스피 시총 6위 NAVER(45조7474억원)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이 그룹사 전체로 퍼진 덕분이다. 이날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의 글로벌 임상2상 시험에 참여한 환자 327명에게 투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임상2상 중간 결과 확인 후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또 이날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 제2공장을 방문해 "범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는 가운데 식약처도 치료제·백신이 국민에게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조만간 글로벌 임상3상도 개시한다. 임상3상은 전세계 10여개 나라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임상2상에서 확인된 CT-P59의 효능과 안전성을 보다 광범위한 환자를 통해 추가로 검증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CT-P59의 임상 2·3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만큼 조속히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 완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11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CT-P59) 효과에 대해 "투약 후 4~5일이면 몸속의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모두 소멸시킬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