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900 0252020112664410900 05 0507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330410000

박민우가 아이디어 낸 ‘집행검’… “최고의 트로피” 美서도 화제

글자크기

수억 호가하는 게임 아이템 본떠… 美 매체들 공식 트로피로 오해도

“모든 스포츠를 통틀어 최고의 트로피.”(미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

“비디오 게임에서 최종 보스를 이기고 검을 빼앗은 것 같다.”(MLB닷컴)

NC 다이노스가 지난 24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그라운드에서 선보인 ‘집행검 세리머니’는 미국에서도 화제였다.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우승 직후 그라운드에서 직접 천을 벗겨 공개한 이 검은 우승 트로피가 아니라, 엔씨소프트의 대표 게임 ‘리니지’의 최고 아이템 ‘진명황의 집행검’(이하 집행검)을 본떠 만든 모형검이다. 길이 155㎝에 화려한 장식까지 게임 속 집행검 아이템을 빼닮았다. 집행검은 얻는 방법이 어려운 데다 압도적 성능을 지니고 있어 강화 정도에 따라 유저들 사이의 거래 가격이 수천만~수억원에 달해 유명해진 아이템이다.

조선일보

NC 주장 양의지가 24일 한국시리즈 우승 후 ‘집행검’을 뽑아드는 모습. /박재만 스포츠조선 기자

세리머니 아이디어는 선수단이 직접 냈다. MVP로 선정된 양의지는 “리니지가 우리를 먹여 살리고 있다. 박민우가 ‘NC 하면 게임’이라며 아이디어를 냈는데, 본사에서 흔쾌히 받아주셨다”고 했다.

ESPN을 통해 중계를 접한 미국 매체는 이 집행검을 정식 트로피로 오인하기도 했다. 미국 야구팬도 “트로피가 검이라니” “지금까지 KBO에서 본 것 중 가장 KBO답다” 등 반응을 남기며 즐거워했다. 월드시리즈 우승팀 LA 다저스의 ‘코로나 세리머니’와 비교하기도 했다. 한 팬은 이런 말을 남겼다.

“다저스는 월드시리즈 우승 후 코로나 걸린 선수가 마스크 없이 팀 동료와 함께 기뻐했다. NC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자 거대한 검이 나왔다. 왜 한국 야구가 모든 면에서 MLB보다 훨씬 더 나은 건가?”

이 모형검의 등장은 한국시리즈 내내 송출된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 TV 광고와 연결돼 있다. 이 광고는 대장장이들이 ‘따이’라는 추임새를 계속 넣으며 검을 만드는 장면만 나온다. 대장장이 중 노란색 머리에 엄지손가락을 드는 대장장이가 김택진 대표다. 모두 이 광고가 무엇을 나타내는지 알지 못했는데, NC 우승 후 집행검이 등장하면서 그 뜻을 알아차렸다. 김 대표가 NC의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앞두고 팀을 위해 집행검을 손수 제작하고 있다는 스토리였던 것이다. 김 대표는 이날 집행검을 직접 공개한 뒤 한 발짝 떨어져 선수들이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김상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