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881 0042020112664410881 04 0401001 6.2.2-RELEASE 4 YTN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328956000

바이든, 미국 대선 최초 8천만 표 이상 득표 신기록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 역사상 8천만 표 이상을 얻은 최초의 대선 후보가 됐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바이든 당선인이 현지 시각 25일 오전 현재 8천2만 표 이상을 확보했으며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천389만 표 이상을 얻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전국적으로 투표가 계속 집계되고 있기 때문에 바이든 당선인의 기록적인 득표 수치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패자로 판정됐지만,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양측의 표 차이는 지난 20일 600만 표를 넘어섰다고 CNN은 설명했습니다.

이전까지 대선 득표 최고 기록은 2008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얻은 6천950만 표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