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860 0252020112664410860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28316000

“코로나 취약한 北수용소, 수감자 7000명 석방”

글자크기

킨타나 유엔 北인권 특별보고관

토마스 오헤야 킨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이 “최근 북한 내 수용소에서 7000명이 풀려났다”고 말했다. 북한 정권이 코로나 상황에서 영양실조가 심각한 수감자들을 관리하기 어려워지자 어쩔 수 없이 풀어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일보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유엔 웹사이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2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총회에 보낸 화상 폐회사에서 “북한의 수용소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에 굉장히 취약한데 영양실조가 심각한 상황에서 7000명이 풀려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유엔 차원에서 북한에 관련 정보를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0일(현지 시각)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정권이 7000명의 노동수용소 수감자를 석방하며 지방 정부와 인근 주민들에게 이들을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한국 정부를 향해 탈북자 보호에 더욱 앞장서야 한다고 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대중 사이에서 탈북자들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심어지면 북한 내 인권 상황을 증언해줄 수 있는 탈북자의 수가 줄어들 수 있다”며 “탈북자들의 연대를 끊어뜨리는 게 북한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김명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