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602 0242020112664410602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25126000

'축구 황제'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60세

글자크기
이데일리

‘축구 황제’ 디에고 마라도나(왼쪽).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축구 황제’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25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60세.

로이터와 CNN 등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이날 오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의 자택에서 숨졌다. 사인은 심장마비라고 로이터가 고인의 변호인을 인용해 전했다. 마라도나는 이번달 초 뇌 수술을 받은 후 통원 치료를 받았다. 현재 아르헨티나 프로축구팀 힘나시아 라 플라타 감독을 맡고 있다.

마라도나는 펠레(브라질),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등과 함께 축구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로 평가 받는다. 지난 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했다. 이후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에서 본격 주목 받기 시작했으며,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전성기를 보냈다.

고인은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A매치 91경기에 출전해 34골을 넣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끈 후 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하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각종 팀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2008~2010년에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