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434 0362020112664410434 03 0303001 6.2.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20000000

‘카카오뱅크 미니’ 출시 한 달 만에 "청소년 5명 중 1명 가입"

글자크기
한국일보

카카오뱅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대 청소년을 위한 ‘카카오뱅크 미니’가 출시 한 달 만에 가입고객 50만명을 넘어서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는 미니 가입 고객이 출시 한 달 만에 50만명을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가입 대상 청소년이 총 236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5명 중 1명은 이 상품을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앞서 출시 54시간 만인 지난달 22일 가입 고객 1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빠른 속도로 가입자를 끌어들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19일 출시한 미니는 만 14∼18세 청소년만 가입할 수 있는 선불 전자지급 수단이다. 은행 계좌를 개설하거나 연결하지 않아도 입금과 이체를 할 수 있고, 미니 카드를 이용해 온·오프라인 결제도 할 수 있다.

전국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수수료 없이 입출금도 가능하다. 카카오뱅크는 또 학생이 부모 명의 계좌 체크카드로 용돈을 사용하면 실시간으로 명확한 잔액 확인이 어려웠던 점 등을 보완해 청소년이 직접 가입하고 잔액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한 달간 미니 카드 결제 내용을 분석한 결과, 결제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편의점(24.8%)이었다. 그 다음은 음료 전문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4%는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계좌 개설이 필요없는 가입절차 △신청 경로나 상담 편의성 △니니즈 캐릭터를 활용한 디자인 등을 만족 요소로 꼽았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청소년이 더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서비스 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