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429 1082020112664410429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20000000 related

‘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 뷔, 남다른 예능감과 사랑스러움 뽐내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뷔가 물오른 예능감과 사랑스러움으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117화는 지난주에 이어 ‘단합력 특집’으로 꾸며졌다.

앞머리를 눈썹까지 내린 플러피 헤어스타일을 하고 나온 뷔는 방송 내내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뽐내며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또 뷔는 편안하지만 댄디한 팬츠와 셔츠, 그리고 스트라이프 카디건을 매치해 남친룩의 정석을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지는 게임 ‘이게 뭘까요?‘에서는 다섯명의 멤버들이 제시된 가사에 맞는 안무를 보여주고, 눈을 가린 채 노래 제목을 맞추는 미션이었다. 뷔는 안무를 가장 잘 기억하는 멤버로 추천을 받아 미션을 수행하는 첫 번째 주자로 나섰다. 난해한 동작으로 인해 정답을 맞추지는 못했지만 뷔는 눈을 가린 채 멤버들을 손끝의 감각만으로 누구인지 바로 맞춰 놀라움을 안겼다.

쉬는 시간에는 농구, 슬라임, 탁구 등 게임을 하거나 노래를 부르며 시간을 보냈다. 앞서 고막을 녹이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발라드를 불렀던 뷔가 이번에는 비트 있는 힙합곡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귀를 사로잡았다.

물병을 위에 놓은 식탁보를 빼서 그 물병을 쓰러뜨리지 않도록 하는 미션이 다섯 번째였다. 처음으로 도전했던 뷔는 모든 물병이 앞으로 쓰러지며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는 듯한 모습을 연상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발상을 전환해 물병을 세로로 줄을 세운 뷔는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식탁보를 뺐고, 단 하나를 제외한 물병을 그대로 세워 놀라게 했다.

또 뷔는 미션 실패 시 한번 더 도전 가능한 찬스권을 뽑아 멤버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여섯 번째 ’물병 주고받기‘ 미션에서는 ’원 투 쓰리‘의 리듬에 맞춰 거뜬히 성공해 퇴근을 3시간이나 앞당겼다.

tvX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달려라 방탄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