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428 1112020112664410428 02 0201001 6.2.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19990000

'호텔방 전세' 논란에 서민 "청와대를 전세공간으로···文대통령은 숨바꼭질만"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텔과 빌라, 오피스텔 등을 활용해 아파트에 버금가는 질 좋은 전세를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대책을 두고 부동산 시장에서는 ‘숫자 채우기식’ 정책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조국흑서 집필진’ 서민 단국대학교 의대 교수가 전세대란 상황에 대한 자신의 대책을 내놨다.

서 교수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세난 대책’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청와대와 민주당사를 비운 뒤 전세공간으로 만들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많은 이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어차피 문재인 대통령은 숨바꼭질 말곤 하는 일이 없고, 민주당 사람들은 문 대통령을 옹호하는 SNS만 한다”고 적었다.

서 교수의 이같은 발언은 차기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이에 오간 설전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읽힌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비판하면서 “가슴 아프게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을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며 “온 나라가 뒤집혀도 문 대통령은 꼭꼭 숨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24회에 걸친 정부의 부동산대책을 두고 “대통령은 참 무능했다. 24회의 부동산대책은 이 정권이 얼마나 바보 같은지를 보여줬다”며 “그런데 이제, 비겁하기까지 하다. 온 나라가 난리가 나도 국정의 최고책임자는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고 꼭꼭 숨었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를 두고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아무리 유 전 의원이 국민의 선택을 받고 싶어 정치적 생명을 걸었다 해도 정도를 걸어야 한다”고 지적한 뒤 “비난보다 자기 대안을 제시하라”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윤 의원은 ‘대통령이 숨었다’는 유 전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대통령은 일주일에 한두 번씩 경제 현장을 찾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숨어 있는 대통령이 어떻게 전국 곳곳을 찾아 수많은 연설을 하느냐”고 유 전 의원을 향해 거듭 날을 세웠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