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206 0242020112664410206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16734000

아이돌·배우, '온라인 아바타 도박' 총 판돈만 8천억

글자크기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아이돌 가수와 배우 등이 ‘아바타 도박’(온라인 비대면 도박)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5일 MBC ‘뉴스데스크’는 이른바 ‘아바타 도박’을 한 연예인들에 대해 보도했다.

이데일리

아이돌 도박 의혹.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던 유명 아이돌그룹 멤버 2명은 지난 9월 필리핀에서 수천만원 대의 원정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특히 해당 그룹 멤버 중 한 명이 국내에서도 온라인 비대면 도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수가 이용한 도박 사이트는 이른바 ‘아바타’ 방식으로 운영됐다. 필리핀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고 국내에서 접속한 참여자들이 카지노 현장에 있는 사람을 ‘아바타’로 지정한 뒤 배팅 여부를 지시하는 수법이다.

아이돌 그룹 가수 외에 유명 배우와 조직폭력배 등도 온라인 도박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도박 사이트가 운영된 건 최소 4년 정도다. 전체 판돈만 약 8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불법 도박의 처벌 기준을 유명인은 판돈 수백만 원, 일반인은 수천만 원을 내건 경우로 정했다. 이 가운데 아이돌 그룹 가수가 필리핀 원정과 원격 도박에 내건 판돈은 5000만 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가수 소속사 측은 “본인이 저에게는 ‘그런 적 없다’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인천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판돈 8000억 원대의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총책과 환전책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름을 숨기고 도박을 한 유명인사 등이 추가로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일정 금액 이상 도박에 참여한 이들에 대해서는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