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074 0432020112564410074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16325000

이란 대통령 "미국과 관계, 트럼프 전으로 돌릴 수 있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취임 이후 양국 관계를 "트럼프 현 대통령 집권 전으로 되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현지시간 25일 국무회의에서 "미국과 이란은 2017년 1월 20일 이전의 상황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하고 선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7년 1월 20일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일입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 지도자들에게 그런 의지가 있다면, 많은 문제가 매우 쉽게 해결될 것"이라면서 "상대가 우리를 존중하면 우리도 상대를 존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란은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2015년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JCPOA를 파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