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9973 1182020112564409973 01 0101001 6.2.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14510000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회 방문해 국비 확보 총력

글자크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만나 영일만 횡단대교 사업 반영될 수 있도록 당부

오마이뉴스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을 만나 국비 확보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 경북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국회를 방문해 여야 국회의원을 만나는 등 내년도 국비 예산 확보에 마지막 힘을 보탰다.

이 지사는 25일 오전 국회를 찾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추경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임이자 국민의힘 예결위원,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예결위원 등을 잇따라 만나 경북도 현안을 설명하고 초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경북도 현안 중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 구미 스마트 산단 등 지역의 핵심현안사업을 적극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지사는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사업에 총력을 기울여 의원들을 설득했다.

이 지사는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경북에 지역 현안들이 많지만 영일만 횡단대교는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포항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서라도 이번에는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영일만 횡단대교가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일만 횡단대교는 포항시 남구와 북구를 잇는 해상교량으로 총사업비 1조6189억 원을 투입해 동해고속도로의 유일한 단절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준공되면 경북은 물론 부산·울산과 강원, 수도권을 연결해 국가경제 활성화와 동해안 관광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영일만 횡단대교는 지난 2008년 '광역경제권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로 지정되어 추진돼 있으나 번번히 사업계획에서 제외되면서 차질을 빚어왔다.

한편 이날 국회 방문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이 함께 동행했다.

조정훈 기자(backmin15@hanmail.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