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9790 0242020112564409790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12098000

아이돌 그룹 ‘초신성’ 불법도박 수사 과정서 도박 행위자 100여명 적발

글자크기

초신성 멤버 중 하나 해외 온라인 도박 사이트 이용

참여자 가운데 고액만 추렸는데도 100여명 달해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경찰이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가 연루된 불법도박 사건 수사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도박 행위자 100여명을 적발했다.

이데일리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불법 온라인 도박 혐의로 초신성 멤버들을 포함해 100여명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올해 중순 30대인 A씨 등 초신성 멤버 2명을 도박 혐의로 입건한 뒤 도박장 운영 조직과 도박 행위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계속했다.

초신성 멤버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판돈 700만∼5000만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한 두 차례 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들 중 1명은 도박장 운영 조직이 국내에서 운영한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이용한 혐의도 받는다.

해당 도박 사이트는 해외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고 국내 참여자들이 현장에 있는 사람을 이른바 ‘아바타’로 지정한 후 베팅 여부를 지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해당 도박 사이트 참여자 가운데 고액을 베팅한 경우만 추렸는데도 수사 대상이 100여명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도박 행위자로 탤런트나 조직폭력배도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