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9438 0012020112564409438 04 0401001 6.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09500000

스가 일본 총리, 왕이 중국 외교부장 만나…“도쿄·베이징올림픽 성공 협력”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오른쪽)와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5일 도쿄 일본 총리관저에서 만나 주먹을 마주대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안정된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일본 매체들이 보도했다. 양국은 내년 7월 하계 도쿄올림픽과 2022년 동계 베이징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NHK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5시쯤부터 약 20분 동안 방일 중인 왕 외교부장과 도쿄 총리관저에서 면담했다. 스가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앞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전화 회담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일·중의 안정된 관계는 양국뿐 아니라 국제사회에도 중요하다”며 “함께 책임을 다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왕 외교부장은 “스가 총리의 적극적인 대중 정책에 공감의 뜻을 표한다”고 화답했다.

지난 9월16일 스가 내각 출범 이후 중국 정부 고위 인사가 일본을 방문한 것은 왕 외교부장이 처음이다. 왕 외교부장은 방일 첫날인 전날에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회담했다. 일본 외무성은 스가 총리와 왕 외교부장이 내년 7월 도쿄올림픽(하계)과 2022년 베이징올림픽(동계)의 성공을 위해 협력해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왕 외교부장은 스가 총리 예방이 끝난 뒤 취재진에 “일본의 새 정부와 함께 새 시대에 걸맞은 중·일 관계를 구축해 양국 국민에게 혜택을 주는 동시에 지역과 국제사회 안정에도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왕 외교부장은 또한 시 주석의 메시지를 스가 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스가 총리와 좋은 관계를 쌓고 코로나19 대책과 경제 회복을 위해 일본과 협력을 강화해나가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다만 스가 총리는 왕 외교부장에게 중국 관공선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주변 해역을 잇달아 항행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전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일본이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센카쿠열도는 일본과 중국 사이의 영유권 분쟁 지역이다.

중국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일본과 기업인 ‘신속통로’ 입국 제도를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양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전제로 비즈니스 등 분야에서 필요한 인원의 왕래를 위해 ‘신속통로’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이미 한국, 싱가포르 등과 신속통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신속통로 제도를 이용하면 기업인이 상대 국가를 방문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거쳐 격리 기간을 14일에서 1∼2일 정도로 단축할 수 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