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9123 0512020112564409123 01 0103001 6.2.3-RELEASE 51 뉴스1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07484000

야성 드러내는 정의당…공수처·秋·가덕신공항 등 건건이 쓴소리(종합)

글자크기

與공수처법 개정 시도에 "웃음거리될 일"…신공항 드라이브엔 "4대강 토건정치"

秋-尹 사태·재난지원금 논란에도 與견제…각종 진보 이슈 선점도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정의당이 연일 주요 정국 현안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포괄적차별금지법 등 주요 법안에 대한 민주당의 동참을 촉구할 뿐 아니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덕신공항 등 민감한 현안에서 각을 세우며 과거와 다른 야성(野性)을 드러내는 모습이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의당은 공수처 연내 출범 논의와 관련해 국회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의 조속한 후보 압축을 촉구하면서도, 야당의 비토(거부)권을 축소하는 민주당의 일방적인 공수처법 개정 강행에는 반대하고 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 중재로 재소집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4차 회의와 관련해 "어렵사리 추천위가 재소집된 만큼 반드시 후보 추천에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추천위 회의가 끝내 결론을 내지 못한 채 마무리 되면서 민주당 주도의 공수처법 개정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지만, 정의당은 공수처를 설치도 하기 전에 야당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법개정을 강행한다면 입법부인 국회가 웃음거리가 될 일(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이라며 비판적인 입장을 명확히하고 있다.

장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법 개정을 통해 야당의 비토권을 힘으로 무력화시키고 출범하는 공수처가 어떤 권위와 신뢰를 가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오히려 고위 공직자의 범죄를 수사하는 공수처가 자칫 권력투쟁의 도구라는 오명을 갖게 된다면 공수처를 안 만드는 것보다 못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 자료사진.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시동이 걸린 민주당의 가덕신공항 추진안에 대해서도 "집권 여당의 목표는 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선이 아니라 국가 전체의 합리적 운영이라는 점을 잊지 않길 촉구한다(장태수 대변인)"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발의한다고 한다. 다음 순서는 대구 신공항 특별법, 광주공항 이전 특별법인가"라며 "땅을 뒤집어 엎어 4대강을 만들었던 그 분의 토건정치가 하늘을 뒤집어 엎어 공항을 만드는 토건정치와 어떻게 다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뿐만 아니라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에 대해서도 정의당은 "청와대는 방관할 것이 아니라 책임 있게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정호진 수석대변인)"고 압박했다. 또 국민의힘이 선수를 친 3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와 관련해서는 민주당의 미온적 태도를 비판하며 "논의에 선을 그을 때가 아니라 지급을 서둘러야 할 때(정호진 수석대변인)"라는 입장을 내놨다.

정치권에서는 현안마다 민주당을 향해 날선 비판을 마다하지 않는 정의당의 모습을 거대 양당의 그늘에서 벗어나 대안 진보정당으로서 존재감을 분명히 하려는 시도로 풀이하고 있다. 정의당은 앞서 6기 지도부 선거에서 '범여권 탈피'를 내세운 김종철 후보를 대표로 선출한 바 있다.

의석은 6석에 불과하지만 진보 이슈 선점도 이어가고 있다. 노동계를 중심으로 거대양당을 향해 정의당이 가장 먼저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당론으로 채택하라'는 압박이 거세지고 있고,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낙태죄 전면 폐지안 등에 대한 국회 논의도 이끌고 있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