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9036 0532020112564409036 02 0213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06795000

수십억원 들어간 평화의 궁전…신혼집처럼 사용한 이만희

글자크기

이만희 교주 내연녀이자 2인자로 불린 김남희 증인 출석

연수시설로 등록된 평화의 궁전은 이만희 개인 자택 주장

CBS노컷뉴스 이준석 기자

노컷뉴스

재판 출석을 위해 수원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사진=이한형기자)


이단 신천지의 가평 평화의 궁전이 연수시설로 등록됐지만, 실제로는 이만희 교주의 개인 자택으로 사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교주의 14차 공판에 김남희 전 세계여성평화그룹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전 대표는 이 교주의 내연녀로 알려진 인물로 한때 신천지의 2인자로 불렸지만, 지난 2017년 신천지를 탈퇴했다.

이날 재판은 피고인과 얼굴을 맞대고 증언하기 어렵다는 김씨의 요청에 따라 중계 장치를 통한 신문으로 진행됐다.

우선 김 전 대표는 "이 교주가 바위가 있고 물이 있는 수려한 장소의 꿈을 꿨다는 이야기를 했다. 나중에 고성 집(현재 평화의 궁전 부지) 위치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저기가 꿈에서 본 장소라고 말했다"며 평화의 궁전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김 전 대표와 이 교주는 각각 19억 원을 들여 부지를 사들였고, 건축비 33억 원을 들여 평화의 궁전을 지었다는 게 김 전 대표의 주장이다.

그는 건축비 33억 원 중 20억 원을 개인 돈으로 지출, 평화의 궁전을 짓는 데만 40억여 원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교주는 평화의 궁전이 호화 주택으로 분류돼 세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충고에 용도를 연수 시설로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개인 자택으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평화의 궁전에서 연수가 열리는 걸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만국회의가 열릴 때 외부 인사를 초청할 때 빼고는 이 교주의 개인 자택으로 사용돼 왔다"고 말했다.

이어 횡령에 사용된 이 교주의 개인 통장을 자신이 관리했다는 변호인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 교주와 12년을 함께 살면서 내 통장을 이 교주가 관리한 적은 있어도 그의 통장을 내가 관리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 교주 측 변호인은 지난 10차 공판에서 "피고인 계좌를 김 전 대표가 관리했고, 피고인을 대신해 지파장 등에게 금품을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노컷뉴스

가평 평화의 궁전. (사진=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판부는 이날 증인 신문 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는 12월 9일 결심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교주는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구속기소 됐다. 또 신도 10만여 명의 주민등록번호 정보를 제출 거부하는 등 자료를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 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 원을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하고,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해당 지자체의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업무방해)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