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8064 0032020112564408064 07 0715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8497002 true true false false 1606302027000

신천지 '평화의궁전'은 이만희 신혼집인가 연수원인가…법정공방

글자크기

옛 신천지 실력자 김남희 IWPG 대표 증인 출석…"세금문제로 용도변경"

법원, 이만희 신변보호 요청 받아들여…내달 9일 변론종결 예정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연수원으로 알려진 경기 가평군 고성리 소재 '평화의 궁전'이 이만희(89) 총회장의 신혼집인지 연수원인지를 두고 법정에서 공방이 벌어졌다.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 심리로 25일 열린 이 총회장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 재판 14차 공판에 과거 신천지 내 실력자로 알려졌던 김남희 전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연합뉴스

2020년 3월2일 기자회견 준비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02년 신천지에 입교한 김씨는 2017년 탈퇴 전까지 이 총회장의 최측근이었으며, 2009년부터는 그와 함께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탈퇴 후에는 이 총회장을 결혼 사기로 형사 고소한 바 있다.

김씨는 법원 내 별도의 증언실에서 중계장치를 통해 증인신문에 임했다. 그는 '평화의 궁전'이 신천지 연수원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사실은 자신과 이 총회장이 사는 신혼집이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피고인은 과거 '앞으로 우리가 살 집은 이것(원래 살던 집)과는 비교도 못할 궁전 같은 집'이라고 말을 했는데, 어느 날 고성리 땅이 명당이라며 평생 살 집을 짓도록 했다"며 "건축 과정에서 세금 문제 등을 고려해 연수원으로 용도를 변경했을 뿐, 사실은 신혼집이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교회 관련 행사나 교육 공간으로 활용된 적은 1년에 3∼4번이 전부여서 연수원이라고 볼 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화의 궁전'을 짓기 위한 토지 매입과 건축 비용에 총 65억원이 투입됐으며, 부족한 자금 사정으로 인해 이 총회장이 신천지 교회 돈을 끌어다가 자신에게 빌려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 측은 이에 대해 건물 내부에 대규모 응접실, 회의실 등이 있는 평면도를 제시하며, 연수원으로 활용했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2020년 3월 2일 경기도 가평군 평화의 궁전에서 '큰 절 사죄'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총회장 변호인은 "해당 공간을 보면 단 두 사람이 쓸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며 "2014년 9월부터 12월까지 48회를 비롯해 해마다 10∼20차례 공식행사가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변론했다.

또 건물 관리인 진술을 근거로 들며 이 총회장이 '평화의 궁전'에 들른 것은 한 달에 1∼2번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지난 9월 공판준비기일을 마치고, 지난달 초부터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주 2회 집중심리로 진행되고 있는 이 총회장 재판은 이날 재판을 끝으로 대부분의 심리를 마쳤다.

재판부는 내달 9일 변론을 종결하기로 했다. 결심공판에서는 이 총회장에 대한 피고인 신문, 검찰의 구형, 변호인의 최후변론, 피고인 최후진술이 예정돼 있다.

법원은 앞서 지난 20일 이 총회장 측의 신변보호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이 총회장은 지난 23일 재판부터 민원인 통로인 건물 1층 출입문이 아닌 지하 주차장을 이용해 법원을 출입하고 있다.

법원은 이 총회장이 법원을 오갈 때 신천지 피해자 가족 등과 마주치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 사정을 고려, 신변 및 신상정보 보호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한편 이 총회장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기소됐다.

그는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원을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한 혐의도 받는다.

연합뉴스

휠체어 타고 공판 출석하는 이만희 총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