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7639 0112020112564407639 05 05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99640000

김연경, 성희롱·인신공격 댓글 악플러 고소…"합의는 없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배구선수 김연경./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구선수 김연경(흥국생명)이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김연경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라이언앳은 25일 "김연경에 관한 악성 댓글 등을 작성해 명예훼손 및 모욕죄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소위 악플러들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라이언앳은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연경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인신공격 등의 내용을 담은 악성 댓글 및 게시글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명예훼손 내지 모욕 등 혐의로 각각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라이언앳은 이어 "상당 기간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확인한 악플러 중 일정 인원을 무작위로 추출해 1차로 고소를 진행한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를 통해 자료를 수집해 해당 자료에서 확인되는 악플러들 중 일정 인원을 또 다시 무작위 추출하는 방식으로 수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추가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처벌 수위와 상관없이 피의자들과 합의는 원칙적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며 선처 없이 법적 대응 할 것임을 강조했다.

김연경은 최근 SNS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악플에 시달려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