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5726 1192020112564405726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93825000

트럼프 사실상 퇴임 준비…2024년 대선 출마 선언 가능성

글자크기
트럼프 사실상 퇴임 준비…2024년 대선 출마 선언 가능성

[앵커]

바이든 인수위에 대한 정권 이양 절차 협조를 지시한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준비에 들어간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 대선 패배를 인정한 뒤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요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마러라고 리조트가 위치한 플로리다주 팜비치에서 근무할 의향이 있는지 물어보고 있다고 ABC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또 비밀경호국의 현지 사무소는 마러라고 리조트에 대한 인력 증원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ABC는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태생이지만 작년 거주지를 플로리다로 옮겼습니다.

내년 1월 20일 퇴임 이후 지낼 마러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거처에 대한 개보수 작업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정권 인수인계 절차에 협력하라는 지시를 내린 트럼프 대통령이 비공식적이긴 하지만 본격적인 퇴임 준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추수감사절 전통인 칠면조 사면식에서 "미국 우선주의가 사라져서는 안 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미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장병들과 치안 유지 요원들에게 애정을 보냅니다. 미국 우선주의에서 벗어나서는 안 됩니다."

직접적으론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을 겨냥한 것이지만 자신의 지지층을 결집하는 한편 '아메리카 퍼스트'보다는 동맹과 관계에 방점을 찍는 바이든 행정부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매티스 전 장관은 한 공동기고문에서 "미국 우선은 미국 혼자라는 뜻"이라며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우선주의를 제거하길 바란다"고 썼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아직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는 그가 패배를 인정하면서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란 관측이 꾸준히 나오는 것과도 맞물려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화당 지지층의 절반은 4년 뒤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찍을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