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0244 0512020112564400244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5033000

공수처·추미애·재난지원금…정의당, 민주당에 건건이 '쓴소리'

글자크기

"후보추천위서 반드시 합의 이뤄야"…與 공수처법 개정 시도 비판

추-윤 사태에 "청와대 방관 말고 입장 표명하라"…재난지원금도 "민주당 선 그을 때 아냐" 압박

뉴스1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2020.1.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정의당이 연일 주요 정국 현안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과 차별금지법 등 법안 쟁점을 놓고 민주당의 동참을 촉구하는 것에서 나아가, 민감한 정치 현안에서 여당과 각을 세우면서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야성(野性)을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다.

정의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논의와 관련해 국회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의 합의를 통한 조속한 공수처 출범을 강조하면서도,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려는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인 공수처법 개정 강행에는 반대하고 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재소집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4차 회의와 관련해 "어렵사리 추천위가 재소집된 만큼 반드시 후보 추천에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제 남은 것은 국민의힘의 선택"이라며 "후보 추천에 어깃장을 놓는 것은 공수처법 개정에 명분을 쌓아줄 뿐"이라고 꼬집었다.

다만 정의당은 민주당의 공수처법 개정 시도에는 "공수처를 설치도 하기 전에 야당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법개정을 강행한다면 입법부인 국회가 웃음거리가 될 일"(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장 원내수석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법 개정을 통해 야당의 비토권을 힘으로 무력화시키고 출범하는 공수처가 어떤 권위와 신뢰를 가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오히려 고위 공직자의 범죄를 수사하는 공수처가 자칫 권력투쟁의 도구라는 오명을 갖게 된다면 공수처를 안 만드는 것보다 못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 두번째)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초유의 직무정치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일련의 과정은 검찰총장 해임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청와대는 방관할 것이 아니라 책임 있게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추 장관이 밝힌 감찰 결과에 있어 울산 사건 및 조국 재판부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나, 그 밖의 감찰 결과는 기존에 거론됐던 내용을 다시 반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에서 선수를 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와 관련해서도 정의당은 국민의힘 제안에 적극 동조하며, 오히려 논의에 미온적인 민주당을 압박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전날 "3차 긴급재난지원금 말이 나오기가 무섭게 집권여당이 우왕좌왕하고, 심지어 연내 논의할 수 없다며 선을 그으니 자영업자와 서민들은 가슴이 타들어 간다"며 "3차 긴급재난지원금 논의의 선을 그을 때가 아니라 지급을 서둘러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정의당이 이처럼 현안마다 민주당을 향해 날선 비판을 마다하지 않는 것을 두고, 김종철 대표 취임 이후 '범여권'을 벗어나려는 정의당이 사안마다 거대 양당의 그늘에서 벗어나 존재감을 분명히 하려는 시도로 풀이하고 있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