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8220 0672020112564398220 05 0507001 6.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8654445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2309000

프로야구 LG, 타일러 윌슨과 결별…켈리·라모스는 재계약 추진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타일러 윌슨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지난 3년간 팀 에이스를 맡았던 타일러 윌슨과 결별한다.

차명석 LG 단장은 25일 “윌슨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재계약하지 않기로 통보했다”며 “윌슨을 대신할 새 외국인 투수를 물색 중”이라고 전했다.

윌슨은 오른쪽 팔꿈치 충돌 증후군으로 시즌 막판 고전했다. 이 탓에 구속도 지난해보다 크게 떨어졌고, 현재 수술대에 올라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 단장은 “윌슨이 KBO리그에서 LG 유니폼이 아닌 다른 유니폼을 입고 싶진 않다고 했다”며 조건 없이 그를 풀어줬다고 덧붙였다.

윌슨은 3년간 통산 33승 19패, 평균자책점 3.40을 남겼다. 지난해엔 14승 7패, 평균자책점 2.92로 최고의 성적을 수확했다.

LG는 투수 케이시 켈리, 좌타 거포 로베르토 라모스와는 재계약을 추진한다. 켈리는 올해 15승 7패, 평균자책점 3.32를 올리는 등 2년간 29승 19패, 평균자책점 2.93을 기록했고, 라모스는 LG 역대 타자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38개)을 세웠다.

켈리는 올해 연봉 90만달러, 계약금 30만달러, 옵션 30만달러 등 총액 150만달러를 받았다. 라모스는 계약금 5만달러, 연봉 30만달러, 인센티브 15만달러 등 총액 50만달러에 계약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