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7221 0182020112564397221 03 0303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0982000

7천억 샀던 개인 `곱버스` 눈물의 매도…7천억 팔았던 기관은 매수전환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이달 들어 지난 23일까지 지수 하락에 베팅했던 개인 투자자들이 눈물을 머금고 인버스 레버리지 ETF(일명 곱버스) 매도에 나섰다. 개인과 반대로 이달 들어 곱버스를 줄기차게 팔았던 기관 투자자들은 갑자기 곱버스 순매수로 방향을 틀었다. 코스피가 어디로 갈지 개인과 기관의 전망이 계속 엇갈리는 모습이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3일까지 개인은 대표적인 곱버스 ETF인 KODEX 200선물인버스X2를 677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개인이 11월에 순매수한 코스피 종목 중 단연 1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개인은 일반적인 인버스 ETF인 KODEX 인버스도 1358억원 순매수했다.

지수 하락에 베팅하던 개인 투자자들은 그러나 24일 방향을 틀었다. 이날 하루 개인은 276억원 가량 곱버스 상품을 순매도했다. 이대로 뒀다가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어서 급하게 판 투자자들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반면, 기관은 개인과 정반대 행보를 보였다. 지난 23일까지 6353억원 곱버스를 순매도했던 기관은 24일 196억원 순매수로 돌아섰다. 이날 기관이 순매수한 종목 중 3위가 KODEX 200선물인버스X2 ETF다. 23일까지는 코스피가 더 올라갈 것으로 봤다면, 24일에는 코스피 하락쪽으로 전망을 바꿨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다만, 기관들이 추세적으로 코스피 하락에 베팅하는 것인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지금 시장 상황에서는 곱버스에 투자하는건 신중해야 할 것 같다"며 "곱버스 투자는 장이 오르거나, 출렁일 때 오래 하면 손실이 더 커진다"고 말했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