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6710 1082020112564396710 05 0507002 6.2.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8654445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0147000

MLB "KBO 우승하면 거대한 검이 나온다"...NC 집행검 세리머니 주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한국 프로야구 KBO를 최초로 제패 후 펼쳐진 NC 다이노스의 ‘집행검 세레머니’를 미국 메이저리그(MLB)도 주목했다.

NC는 24일(한국 시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시즌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4-2로 제압,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창단 첫 정규리그 1위에 오른 NC의 기세는 한국시리즈까지 이어졌다. 두산과 6차전까지 치러 4승 2패를 기록해 창단 최초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는 위업을 세웠다.

최초 제패만큼이나 세간의 관심을 모은 것은 NC의 우승 세리머니였다. 한국시리즈 최우수 선수이자 NC의 주장인 양의지가 우승 후 집행검을 높이 치켜들며 선수단과 기쁨을 만끽했다.

양의지가 들어 올린 집행검은 다름 아닌 NC 소프트의 게임 리니지의 유명 아이템. 게임 내에서도 고가이며 희귀 아이템으로 알려져 있다. NC가 우승 기념으로 게임 속 검을 본따 만든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MLB 닷컴도 NC의 특이한 세레머니를 조명했다. MLB 닷컴은 25일 “KBO에서 우승하면 거대한 검이 나온다. 모든 우승은 검과 함께 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MLB 닷컴은 “마치 비디오 게임에서 최종 보스를 물리치고 그의 빼앗는 것 같았다”며 신선한 세리머니를 소개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