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6374 0182020112564396374 01 0104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false false true false 1606279378000

秋 `尹 직무 정지` 후 文대통령 첫 게시글 "권위주의 길들었지만 서로 존중해야"

글자크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및 징계 조치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여성폭력 추방주간' 시행 첫날을 맞아 "정부는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 성범죄 같은 여성 대상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며 피해자를 빈틈없이 보호할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24일) 추 장관의 결정에 대한 보고를 받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 발표 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별도의 언급을 없었다"고 밝혔다.

야당은 문 대통령의 입장 발표를 촉구하고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법무(法無)장관의 무법(無法) 전횡에 대통령이 직접 뜻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법조인 출신 인사들 긴급회의에 참석해서도 문 대통령을 향해 "너무 비겁하다"며 "추 장관 폭거도 문제지만, 뒤에서 묵인하고 즐기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훨씬 더 문제"라고 재차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수사를 늦추지 말라는 윤 총장이 잘못된 게 뭐가 있나. 대통령 마음에 들지 않으면 본인이 정치적 책임을 지고 해임을 하든지 하라"고 따졌다.

이같은 야당의 촉구에도 문 대통령은 별다른 입장 없이 이날 오전 SNS에 "우리는 오랫동안 권위주의에 길들었지만 용기를 내어 인식을 변화시키고, 서로를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여성폭력 추방주간' 첫날을 맞이한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월 25일부터 12월 1일까지 대한민국의 첫 번째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연다"며 "성평등과 여성인권을 실천하고, 꾸준히 연대를 이어 온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모든 폭력이 범죄이지만 특히 여성폭력은 더욱 심각한 범죄"라며 "여성폭력은 보이지 않는 곳, 가까운 곳, 도움받지 못하는 곳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우리 모두 감시자가 되고 조력자가 돼 근절을 위해 동참해야 한다"고 적었다.

또 "여성폭력방지기본법을 제정하고 국민과 함께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이한 것은 국가가 여성폭력을 막기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는 결연한 약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랫동안 권위주의에 길들었지만 용기를 내어 인식을 변화시키고, 서로를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제 좀 더 서로의 마음을 살피며 우리의 삶을 함께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으로 바꿔내자"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