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5493 0562020112564395493 04 0403003 6.2.2-RELEASE 56 세계일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77778000

바이든 “미국이 돌아왔다…동맹들과 힘을 합칠 때 가장 강력”

글자크기

“미국의 외교 정책과 국가안보를 다시 구상할 것” /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미국은 겸손과 자신감을 갖고 다른 나라들과 협력을 추진해야”

세계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외교안보팀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세계 리더십을 복원하고 동맹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퀸 시어터 극장에서 차기 행정부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을 정식 소개했다. 그는 “미국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반영하는 팀”이라며 “후퇴하는 것이 아니라 이끌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내 뒤에 있는 팀은 미국이 동맹들과 함께할 때 가장 강력하다는 나의 핵심적 믿음을 구현하고 있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미국의 외교 정책과 국가안보를 다시 구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선인은 대선 승리 후 통화한 해외 정상들이 아시아 태평양, 대서양, 전 세계 곳곳에서 미국의 글로벌 리더 역할 복구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전날 국무장관(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 기후변화 대통령 특사(존 케리 전 국무장관), 국토안보부장관(알레한드로 마요카스 전 국토안보부 차관), 국가정보국(DNI) 국장(에이브릴 헤인스 전 미 중앙정보국(CIA) 부국장), 유엔 주재 미국 대사(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전 국무부 차관보) 등 6인의 인선을 발표했다.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이날 소개식에서 “미국은 겸손과 자신감을 갖고 다른 나라들과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며 “우리 혼자서는 세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CNN, AFP, AP 등이 전했다.

그는 “우리는 다른 국가와 협력해야 한다. 이들과의 협력이,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며 “미국은 우리 시대의 도전에 맞서기 위해 힘을 모을 역량을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많이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는 바이든 당선인의 부통령 시절 그와 일하면서 “외교, 전략, 정책에 관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이어 당선인은 인간성과 공감 능력이라는 힘을 갖췄다며 “미국이 선출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케리 기후특사 지명자는 “함께 성공한다는 것은 미국 최고의 독창성, 창의성, 외교를 활용하는 일"이라며 "누구도 이번 대통령과 부통령의 결의를 의심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한편 미 연방총무청(GSA)이 바이든 당선인을 승자로 확정하면서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인수 행보에 속도가 붙고 있다.

24일(현지시간) NBC 등에 따르면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com‘으로 끝나던 홈페이지 도메인을’.gov‘로 변경했다. GSA가 바이든 당선인을 승자로 확정한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정권인수의 청신호로 평가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 국가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에밀리 머피 GSA 청장과 그 팀에 (인수인계) 초기 의례에 관해 해야 할 일을 하라고 권고하며, 내 팀에도 같은 일을 하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CNN은 같은 날 자체 입수 서한을 토대로 머피 청장이 바이든 당선인 측에 트럼프 행정부가 공식적인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됐음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번 서한은 행정부가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를 인정하기 위해 취한 조치”라고 했다. 머피 청장은 서한에서 자신이 백악관으로부터 공식 인수인계 절차 지연을 요구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