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5332 0252020112564395332 04 04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77310000

푸틴 딸은 맞은 러시아 백신, 푸틴은 아직도 안맞았다

글자크기
조선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타스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아직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대통령은 인증되지 않은 백신을 사용할 수 없다”며 “아직 대량예방접종이 시작되지 않았는데, 국가원수가 자원봉사자로서 예방접종에 참여할 수 없다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현재 러시아 백신은 임상시험 단계로, 자원 봉사자만 백신을 우선 접종 하고 있는데, 푸틴이 자원봉사자가 될 수는 없다는 것이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어 푸틴 대통령이 백신을 맞게 되면, 필요시 대중에게 이 사실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스푸트니크 V’ 백신 연구진은 이날 1만 8794명의 지원자가 참여한 임상시험을 실시한 결과 백신이 코로나 감염 예방에 91.4%의 효과를 보였다는 새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또 저렴한데다가 운송하기도 쉽다고 밝혔다고 CNN은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8월 자기 딸도 접종을 마쳤다고 밝히며 ‘스푸트니크 V’ 백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었다.

하지만 미국은 러시아산 백신이 섣부른 결과물로 간주해 이 백신에 아예 관심이 없다고 밝힌 다 있다. 한 보건당국 관계자는 “미국은 이 러시아산 백신을 사람은커녕 원숭이에게도 접종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CNN이 보도하기도 했다.

[강다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