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5160 0362020112564395160 01 0102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276800000

각국 호평 쏟아진 K-정상회담장 만든 탁현민 "어벤저스서 영감"

글자크기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TBS 라디오 인터뷰서
"영화 어벤저스 화상회의 생각하다 여기까지"
"화면은 더 분명하게, 오디오는 더 단순하게"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2020 리야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 2세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부터 3박4일 동안 화상회의 형태로 치러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청와대 정상회의 세트장 관련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회의장을 기획한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이 모든 것은) 발상 하나를 바꾸니 가능했다"며 "영화 어벤저스에 나오는 화상회의 장면을 보면서 생각하다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비대면 회담이다보니) 어떻게 하면 화상을 통해 밀도를 끌어올릴 수 있을까, 실제로 만나서 대면하는 것 같은 느낌을 줄 수 있을까 (고민을 했다)"며 "화면은 더 분명하게, 오디오는 더 단순하게, LED(발광다이오드)·오디오 신호·조명·무대·책상·의자 등까지 신경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 사신제도부터 지금까지 통 틀어서 통번역가의 직접적 도움을 받지 않고 진행했던 첫 번째 정상 회의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G20 정상회의 후 주최국인 사우디의 기술진과 장관, 고위급 인사들 모두가 한국의 화상회의장 준비와 디자인, 사우디의 국기색과 맞춘 녹색 회의장을 아주 인상깊게 봤다는 메시지를 셰르파(교섭대표) 채널을 통해 우리측에 전했다"라고 밝혔다.

"다음 의장국 등으로부터 어떻게 했냐 문의 쇄도"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린 한·아세안(ASEANㆍ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하는 모습이 화면(가운데)에 비치고 있다. 이날부터 15일까지 하노이의 '인터내셔널 컨벤션 센터'(ICC)에서 개최되는 제37회 아세안 정상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등 부속 회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상으로 진행된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 비서관은 "(정상 얼굴만 나오는 다른 나라 화면과 달리) 5대의 카메라가 계속 커트를 넘기면서 (문 대통령의) 여러 앵글을 보여줬다"며 "회담장 안에 조그만 중계 시스템과 부조가 들어온 채 진행해서 가능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세안 회담 현 의장국인 베트남과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차기 의장국에서 어떻게 했냐고 문의가 들어 온다"고 덧붙였다.

다른 정상들과 달리 문재인 대통령이 동시통역용 이어폰을 끼지 않고 있었던 것과 관련해서는 "어차피 행사장에는 우리 관계자들만 있었기 때문에 굳이 번거롭게 썼다 벗었다 할 필요없게 통역 부스의 통역 내용을 회의장 전체에 스피커로 소리를 내줬다"며 "(이를 통해) 시차와 딜레이도 조금이나마 더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자리뜨셔도 된다 했더니 문 대통령 하는 말이…"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2020년 G20 화상 정상회의(2일차)에 참석해 제2세션의 주제인 '포용적·지속가능·복원력 있는 미래'와 관련 의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 비서관은 앞으로 비대면 화상회의가 더 늘어갈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다음 APEC 의장국인 뉴질랜드는 이미 비대면으로 하겠다고 했고 우리는 내년 상반기에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라는 기후환경 다자회의가 잡혀 있다"며 "앞으로 다른 국가들에게 이런 방식으로 하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드려야 하기 때문에 (이번에) 일종의 프로토타입(사례)을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더 시도해 볼 수 있는 것과 관련해 "LED 디스플레이 기술은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압권이니 이 화면들을 통해 다양한 영상과 텍스트 자료들로 구현해 보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관련 진단 키트를 얘기할 때 오른쪽 화면에 진단키트 (이미지와) 스펙이 써있는 등의 플랫폼을 만들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홀로그램 영상을 구현해 보는 것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보통 정상회의는 3시간 이상 진행되며 지루할 수 있기 때문에 중간에 잠시 자리를 뜨기도 한다"며 문 대통령과 일화를 소개했다. 탁 비서관은 "(내가) 문 대통령께 잠시 (쉬다 오시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괜찮으니) 네 자리로 돌아가라'라고 하셨다"며 "이건 신뢰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회담 진행을 맡은 실무자들은 어느 정상이 한번도 움직이지 않고 다 들었는지를 다 보고 있다"라며 "(다른 나라에도) 상당한 신뢰로 갈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