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4327 0232020112564394327 01 0104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74233000

장제원 “文정권, 윤석열 목에 칼 들이댈 것…흡사 조폭의 모습”

글자크기

"법치 수호하기 위한 국민들의 심판 있을 것"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고삐 풀린 권력의 잔인성과 포악함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흡사 조폭의 모습을 방불케 한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폭의 행동대장이 자신들을 수사하려는 검사를 보복 노상 테러하는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며 “눈살을 찌푸리며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곧 수사라는 칼을 검찰총장의 목에 들이대고 온갖 추잡한 죄를 덮어 씌우려 할 것”이라며 “그러나 말 안 듣는 검찰총장 찍어내기인지, 비리 검찰총장에 대한 정당한 징계인지, 검찰총장이 검찰 개혁에 대해 저항한 것인지, 정권이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방해한 것인지 그리 길지 않은 시간이 확인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권력 앞에 고개 쳐들면 죽는다’고 그냥 까놓고 말하라”며 “분명, 법치를 수호하기 위한 국민들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